김부선, 진중권·서민 공개 비판…"이 시국에 둘만 신나보여"

김지원 / 기사승인 : 2021-04-13 14:14:28
  • -
  • +
  • 인쇄
배우 김부선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 배우 김부선 [정병혁 기자]

김부선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중권 일당들이 '한남 꼰대'라는 건 진작 알았지만, 그렇다고 막말의 선구자인 중권이가 오버 좀 하고, 좀 촐랑대는 서민에게 표현의 자유를 지적하면 그건 오버"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앞서 진 전 교수가 '조국흑서'를 공동 집필하면서 함께 문재인 정부를 비판해 온 서 교수를 향해 선동가라며 결별을 선언한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지난 8일 서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악마' 윤미향의 충격적인 만행'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박영선, 고민정, 김남국, 정청래 같은 애들이 그냥 모자란 악당이라면 윤미향은 인류가 낳은 가장 잔인한 악마"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양적으로는 턱없는 과장, 질적으로는 정적의 악마화. 이것은 비판이 아니라 선동"이라고 서 교수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부선은 "왜 이리 '악마'라는 단어에 민감하냐"며 "목사 아들이라서 그러냐, 누구처럼 윤미향에게 마음에 빚이라도 있는 거냐"고 반문했다.

▲ 배우 김부선이 페이스북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또 진 전 교수가 지난 10일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한 것을 언급하며 "엊그제 문재인 대통령, 오세훈(서울시장) 등에게 막말한 건? 단기 기억장애에 걸렸냐"고 썼다.

그러면서 서 교수를 향해서는 "우연히 당신 유튜브를 봤다"며 "김부선 거짓말 운운하며 단편소설을 쓰시던데, 정신 차려라. 대체 무슨 근거로 날 거짓말쟁이로 매도하느냐"고 했다.

김부선은 "이재명(경기도지사)과 '썸씽'이 허구라면 조국이나 임종석, 오세훈처럼 잘생기고, 키 크고, 돈 많고, 학벌 좋은 정치인들과 사귀었었다 하지 하필 그 못 생긴 한 줌 소금 짠돌이랑 사귀었다고 하겠냐"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끝으로 그는 "이 글 (이)재명이에게 보여주고 고소하라 권해주시면 땡큐다"라며 "혹시 이둘 성남시청이나 경기도청에서 고액출연료 받고 강의라도 했었나? 수상해, 이 힘든 시국에 이 둘만 신나보여"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0. 0시 기준
127772
1875
117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