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재갑 의원, '5촌 조카' 보좌진 채용 논란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4-15 11:32:21
  • -
  • +
  • 인쇄
국회의원 수당법 위반 아니지만 민주당 윤리규범 위반
윤 의원측 "법적으로는 문제 안돼…채용 문제 정리할 것"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이 자신의 5촌 조카를 보좌진으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나 당내 규범을 어겼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이 지난해 10월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뉴시스]

15일 국회 홈페이지 친·인척 보좌직원 현황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 1월 5촌 조카인 민 모 씨를 비서로 고용했다.

국회의원 수당법상 국회의원은 배우자 또는 4촌 이내 혈족·인척을 제외하고 보좌관(4급 상당) 2명, 비서관(5급 상당) 2명, 비서(6·7·8·9급 상당) 등을 고용할 수 있다. 윤 의원이 법을 어긴 것은 아니다.

그러나 윤 의원이 속한 민주당은 윤리규범에서 '자신과 배우자의 민법상 친인척'을 보좌진으로 임명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여기에는 8촌 이내 혈족도 포함된다. 이 규정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여야 의원의 가족 채용 논란이 불거진 뒤에 만들어졌다.

윤 의원 측은 "5촌을 채용하는 것은 법적으로나 당헌당규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도 "당 윤리규정 위반 사항이기 때문에 채용 문제를 정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1. 0시 기준
128283
1879
118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