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을 겨냥하는 듯한 저격 글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음식평론가 황교익의 방송출연 모습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친여 성향의 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이날 페북에 '문파'를 거론하며 "이들의 가장 큰 특징은 심한 욕설을 한다는 것이다. 반인륜적 행위는 일베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들 다수가 민주당 권리당원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내버려두면 이들이 문재인은 물론 더불어민주당도 죽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문파를) 당장에 해체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조 전 장관은 여전히 엄호했다. 전날 페북에서 "조국 가족의 고난이 시민의 고난으로 승화되면서 조국 가족은 성스러워졌다"고 했다. 황 씨는 앞서 지난해 조 전 장관을 '십자가 진 예수'에 비유했던 바 있다.

댓글에는 "니가 골수 문빠면서 뭔 헛소리를 하고 자빠졌나"는 등 비난성 항의가 줄을 이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황 씨 글을 공유한 뒤 "갑자기 왜 이래 무섭잖아"라고 적었다.

당내에선 권리당원 등 강성 지지층 입김이 세기 때문에 눈치보기가 역력하다. 당권주자들은 문자폭탄에 대해 "그것도 민심의 소리"(홍영표 의원), "당이 큰 패배를 당했는데 왜 이 정도의 논란이 없겠는가"(송영길 의원)라고 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강병원 의원은 한술 더 떠 "태극기부대는 선동적인데, 우리 당원들은 논리적이고 설득력을 가진다"고 했다.

UPI뉴스 / 허범구 기자 hbk1004@upi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