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반도체 세계 1위 위해 다각도로 지원"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4-15 18:05:57
  • -
  • +
  • 인쇄
"배터리는 제2의 반도체…차량용 국산화율 높일 것"
"조선·해운, 세계경제회복을 도약 계기로 삼아야"
규제 완화, 세제 혜택 지시…"기업 현장 계속 방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 산업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을 우리가 계속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지금 (세계 시장은) 자국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재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그 움직임이 가장 뚜렷한 업종은 반도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세계가 맞이한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며 "세계 1위를 지키고 격차를 벌리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 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미·중 갈등 국면에서 벌어진 반도체 품귀 현상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세계적으로 '반도체 대전'이 펼쳐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 글로벌 기업들을 불러들여 '반도체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기차 시장 확대로 2차 전지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는데, 우리의 소형 배터리 기술력은 세계 최고"라며 "배터리는 우리에게 제2의 반도체와 같다. 글로벌 배터리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종합적 지원책을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 대해서도 정부는 기업들과 협력하며 물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반도체와 자동차 업계의 동맹을 통해 국산화율 높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호조를 보이는 조선, 해운 산업에 대해선 "조선과 해운은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른 물동량 증가를 확실한 도약의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를 향해 업계와의 소통 강화, 업종별 맞춤형 대책 마련, 과도한 규제 완화, 투자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개선 등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저도 기업의 투자 현장을 계속 방문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확대경제장관회의에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대거 참석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6. 0시 기준
125519
1851
11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