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주차장 진입 막은 벤틀리…또 '민폐 주차' 논란

권라영 / 기사승인 : 2021-04-20 17:43:37
  • -
  • +
  • 인쇄
인천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벤틀리 차량이 통로에 주차하는 등 이른바 '민폐 주차'를 해 불편을 겪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 벤틀리 차주의 '민폐 주차' 목격담 글에 올라온 사진. [보배드림 캡처]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갑질주차, 인터넷에서 보던 일이 저희 아파트에도 벌어졌다'는 글이 올라왔다.

인천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작성자는 "얼마 전부터 지하 주차장에 벤틀리 한 대가 몰상식한 주차로 인해 많은 입주민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 벤틀리는 저희 단지에 입주세대 중 하나의 방문차량으로 등록이 돼 있지 않은 차량"이라면서 "하지만 늦은 새벽 주차자리가 부족하다며 다른 차들이 진입하지 못하도록 막아서 주차를 해놨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경비원분들이 주차 경고 스티커를 붙였는데 쌍욕, 고함, 반말 섞어가며 책임자 나오라는 둥, 스티커를 왜 저기다 붙였냐는 등 난리도 아니었다"면서 "결국 경비원 두 분이 젊은 사람한테 욕먹어가며 직접 스티커 제거를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차주는 "전용 자리를 만들어줄 것도 아니잖냐. 주차할 데가 없어서 거기다 주차한 게 잘못이냐"는 식으로 말했다고 한다.

작성자는 "그 후에도 계속 나아지질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차만 명품을 타고 다닌다고 사람이 명품이 되지 않는 것 같다"고 사진과 함께 호소했다.

이 커뮤니티에서는 이틀 전에도 지하 주차장 두 칸을 차지한 벤츠에 대한 글이 올라와 이른바 '갑질 주차'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0. 0시 기준
127772
1875
117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