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집단면역 내년 하반기 가능"…"11월" 9.9% 그쳐

윤재오 / 기사승인 : 2021-05-09 14:05:00
  • -
  • +
  • 인쇄
정부 백신 정책 55.3점 평가…10명 중 6명 백신여권으로 여행 희망

국민 10명중 6명은 한국이 내년 하반기에나 집단면역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 목표대로 오는 11월에 집단 면역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은 10명중 1명에 불과했다.

▲ 한 시민이 지난 6일 서울 시내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838명을 대상으로 '한국 백신보급과 백신여권 도입'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도입 정책에 대한 평가점수는 100점 만점에 평균 55.3점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집단 면역 달성 시기는 응답자의 60.8%가 내년 하반기까지로 전망했고 2023년 이후로 예상하는 응답자도 29.3%에 달했다. 정부 목표인 올해 11월로 예상한 응답자는 9.9%에 그쳤다.

응답자의 67.4%는 백신여권 도입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백신여권으로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36.4%가 해외여행을, 24.0%가 국내여행을 꼽았다. 공연장 등에서 문화생활을 즐기거나(19.3%) 자유롭게 외식하고 싶다(13.3%)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백신여권 인정 가능한 백신 종류(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AZ)와 얀센 백신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의견이 21.1%에 달했다.

백신(여권) 우선권을 줄 필요가 있는 직업군으로는 해외 출장이 긴요한 기업체 임직원이 43.5%로 가장 많이 꼽았고 국가간 공조를 협의할 공무원 24.1%, 최신 학술연구가 필요한 학계와 유학생 15.7%, 연예·스포츠업계 종사자(9.8%) 순으로 나타났다.

UPI뉴스 / 윤재오 기자 yjo@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