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SNS) 시대에 문자로 자신의 의견을 내는 것은 정치든 비정치든 너무나도 당연한 자유"라며 "참고하고 그것도 한 국민의 의견이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이면 된다"는 것이다. 예전에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옹호한 것과 대동소이하다.

다만 "문자 받는 상대방의 감정을 생각하면서 예를 갖춰야한다"고는 당부했다.

남북관계에 대한 장밋빛 낙관론과 북한에 대한 무조건적 호의도 여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최근 미국이 검토를 마친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이 반발하고 있다'는 기자 지적에 "북한의 이런저런 반응이 있었지만, 그 북한의 반응은 대화를 거부한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다시 한번 마주 앉아서 협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만큼 북한이 호응하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야당은 특별회견을 혹평했다.

국민의힘은 "실정(失政)에 대한 반성 없이 독선과 아집을 지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비판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문 대통령이 남은 1년이라도 국정 기조 대전환의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는데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연설이었다"고 개탄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국민과 같은 하늘 아래 산다는 것이 의심스러울 정도의 인식 차이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정의당도 "지난 4·7 재보선에서 성난 민심이 던졌던 '이건 누구의 나라냐'는 질문에 자화자찬이 아니라 반성문을 내놓았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통렬한 반성은커녕 여전히 부동산 정책 실패의 원인을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면, 그 처방 또한 잘못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UPI뉴스 / 허범구 기자 hbk1004@upi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