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최근 5년간 韓 최저임금 상승률, 아시아 1위"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5-11 14:09:27
  • -
  • +
  • 인쇄
아시아 18개국 최저임금 연평균 상승률, 한국 9.2%로 1위
절대 최저임금 수준도 최고…"올해 동결하고 차등 적용해야"
최근 5년간 우리나라 최저임금 인상률이 아시아 국가 가운데 가장 높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제노동기구(ILO) 등의 통계를 바탕으로 2011년 이후 아시아 18개국의 최저임금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대상국에는 한국·일본·중국 등 동북아 5개국과 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8개국, 인도·파키스탄 등 서남아 3개국, 호주·뉴질랜드 등 오세아니아 2개국이 포함됐다.

전경련에 따르면 2016~2020년 한국의 연평균 최저임금 상승률은 9.2%로 가장 높았다.

제조 분야 경쟁국인 일본·대만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중국·베트남보다도 3~6%포인트 높았다.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전경련은 한국의 월 단위 최저임금도 아시아 상위권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9년 기준 한국의 월 단위 절대 최저임금은 구매력 기준(PPP) 2096달러, 달러 환산으로 1498달러(167만 원)였다. 대상국 중 세 번째로 많았다.

이는 현 정부의 소득 주도 성장전략에 따라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 최저임금이 10% 이상 인상된 결과라고 전경련은 설명했다.

2010~2019년 아시아 18개국의 국가별 물가상승률을 고려한 실질 최저임금 증가율과 노동생산성 증가율 간 격차도 베트남(6.2%포인트), 라오스(4.5%포인트), 캄보디아(4.2%포인트), 태국(3.5%포인트), 한국(3.3%포인트) 순으로 높았다.

이 수치가 플러스인 것은 임금이 노동생산성 개선보다 많이 올랐음을 의미한다.

한국의 격차는 일본(0.5%포인트), 대만(1.6%포인트)과 비교해도 2배 이상 컸다.

▲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전경련은 최저임금 동결과 지역·업종별 차등 적용을 통해 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중국·일본·베트남 등이 최저임금을 동결한 가운데 국내 최저임금심의위원회는 2021년 최저임금을 1.5% 인상했다"면서 "2022년 최저임금을 동결하고, 지역별·업종별로 차등 적용해 국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