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MB·朴 구속 尹에 애걸하면서 내 복당은 왜 막나"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5-11 16:10:06
  • -
  • +
  • 인쇄
"조속히 의원 총회 열어 큰마음으로 매듭 풀어주길"
"막장 공천 희생자 복당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 아냐"
국민의힘 복당을 신청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당을 향해 조속한 복당 심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홍 의원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김기현 대표 대행께서 복당 청문회장이라도 마련해주면 당당히 나가 그간의 일부 오해를 설명할 용의도 있다"며 "조속히 의원 총회를 열어 큰마음으로 매듭을 풀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층 65%가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고, 당권주자로 나선 10여 명 중 한 명(김웅 의원)을 빼고는 모두 저의 복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일부 극소수의 반대가 있다고 해서 정당 가입의 자유를 막는 것은 민주 정당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간접적으로 거론하며 자신과 비교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우리 당 출신 두 대통령을 정치 수사로 구속한 사람에게도 애걸하고, 다른 당 대표인 안철수에게도 합당을 추진하는 마당에, 같은 당 식구였던 막장 공천의 희생자 복당을 막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오후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전 총장의 입당과 안 대표와의 합당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모두 무대 위로 올려 용광로 같은 대선 경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대선 후보 경선 때 가서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 진영에서 선거 운동을 하면 될 것을 특정 계파에서 자기 후보만을 위해 턱도 없는 명분을 내세워 저를 아예 무대에 오르는 것도 막으려고 하는 것은 참으로 속 좁은 비겁한 정치"라면서 "당당하게 정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6. 0시 기준
149191
1993
140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