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애틀랜타전서 7이닝 1실점 호투…'시즌 3승'

김이현 / 기사승인 : 2021-05-13 20:15:27
  • -
  • +
  • 인쇄
부상 복귀 후 2연승…"어떤 공 던질지 알 수 없어"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3승을 거뒀다.

▲ 류현진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투구하고 있다. [AP 뉴시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열린 애틀랜타와 메이저리그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토론토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부상 복귀 후 2경기 연속 승리다.

이날 류현진은 다양한 구질의 공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타선을 꽁꽁 묶었다. 힘 있는 직구로 스트라이크존을 폭넓게 사용했으며 예리한 커브로 애틀랜타 타자들의 헛스윙을 유도했다. 특히 커터의 구속을 조절해 허를 찔렀다.

류현진이 7이닝 이상을 책임진 건 지난달 8일 텍사스 레인저스(7이닝 2실점)전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부상에서 복귀한 지난 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 이어 연속 승리를 기록하며 몸 상태에 대한 주변의 우려를 완전히 잠재웠다.

류현진은 2-1로 앞선 8회 초 공격에서 교체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토론토는 4-1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도 3.15에서 2.95로 끌어내렸다.

찰리 몬토요 토론도 감독은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타자들의 균형을 무너뜨렸다. 어떤 공이 다음에 들어올지 알 수 없게 만들었다"며 "투구 수를 적게 가져갔고 덕분에 긴 이닝을 던질 수 있었다"고 류현진을 칭찬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1. 0시 기준
146859
1981
13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