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근로' 명칭 '노동' 개정 관련 정의당에 공식 사과

김영석 / 기사승인 : 2021-05-31 10:07:53
  • -
  • +
  • 인쇄
노동국장 27일 회의서 "정의당 반대로 보류"
김홍국 대변인 공식 사과문 발표

경기도가 최근 정의당과 관련된 잘못된 정보가 도 공식회의에서 논의돼 혼란을 일으켰다며 정의당에 공식 사과했다.

김홍국 경기도 대변인은 31일 관련 입장문을 내고 "경기도는 정의당에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철저한 경위 조사 후 관계자 문책 등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이는 지난 27일 열린 경기도 확대간부회의 중 '근로'를 '노동'으로 명칭 개정하는 조례에 대한 노동국장의 잘못된 답변에 따른 것이다.

당시 노동국장은 명칭 개정 논의 및 진행 상황에 대한 도지사 질문에 "정의당의 반대로 보류됐다"고 보고했고, 이에  이 지사는 "그동안 알고 있던 정의당의 입장과 달라 이상하다. 정확하게 확인하라"고 지시, 확인 결과 노동국장의 답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이에 "다른 사안들과 함께 정보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잘못 인지된 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도지사에게 답변했다"며 "착각에 따라 잘못 보고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김 국장은 즉각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를 방문해 사무총장과 대변인을 만나 공식 사과의 뜻을 전달했다. 또 정의당 중앙당과 경기도당에 공개 사과문을 전달하고 이해와 양해를 부탁했다.

이 지사 또한 지난 금요일 여영국 정의당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유감과 책임자 문책 의사를 표명했다.

김 대변인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당의 주요 방향으로 설정하고 노동 현장에서 노동의 가치를 실천해온 정의당의 활동이 있었기에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노동' 용어를 정비할 수 있었고, 또 경기도의 노동 행정이 더욱 알차게 진행될 수 있었다"며 "다시 한번 정의당에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정중히 사과했다.

다음은 사과문 전문

정의당에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최근 각종 법률에 사용된 '근로' 용어를 '노동'으로 명칭을 개정하는 법안과 관련, 경기도와 정의당 사이에 혼란이 있었습니다.


이는 지난 5월 27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 확대간부회의에서 경기도의 노동 현안에 대한 논의 중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질문과 노동국장의 답변 사이에서 발생했습니다. 경기도에서 '근로'를 '노동'으로 명칭 개정하는 조례에 대한 보고 중 국회 논의 및 진행 상황에 대한 도지사의 질문에 대해, 노동국장이 착각에 의한 잘못된 답변을 내놓은 것이 발단이었습니다. 당시 노동국장은 "정의당의 반대로 보류되었다"는 사실과 다른 보고를 했고,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그동안 알고 있던 정의당의 입장과 달라 이상하다. 정확하게 확인하라"고 지시한 뒤, 다른 현안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습니다.


경기도는 회의 후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노동국장의 답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습니다. 노동국장은 "다른 사안들과 함께 정보를 취득하는 과정에서 잘못 인지된 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도지사에게 답변했다"며 "착각에 따라 잘못 보고했다"고 사과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노동국장은 즉각 서울 여의도의 정의당 중앙당사를 방문해 사무총장과 대변인을 면담해 경위를 밝히고, 공식사과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또 정의당 중앙당과 경기도당에 공개사과문을 전달하고, 정의당의 이해와 양해를 부탁드렸습니다.


이재명 지사도 지난 금요일 여영국 정의당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유감과 책임자 문책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경기도는 정의당에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은 유감과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철저한 경위 조사 후 관계자 문책 등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기도는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전국 지방정부 최초로 노동국을 신설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도입, 플랫폼 배달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아파트 경비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등 취약노동자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시행중입니다. 특히 경기도 차원에서 '근로'를 '노동'으로 변경하는 조례 개정(2021년 6월)을 적극 추진중입니다.


정의당 역시 '근로'를 '노동'으로 변경하기 위해 중앙당과 경기도당 차원에서 적극 노력해왔고, 정의당 소속 이혜원 경기도의원의 대표발의로 지난 2019년 9월 '경기도 근로 용어 일괄정비 조례'를 제정해 57개 조례에 나온 '근로' 용어를 '노동'으로 일괄 변경했습니다. 그동안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당의 주요 방향으로 설정하고 노동현장에서 노동의 가치를 실천해온 정의당의 활동이 있었기에,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노동' 용어를 정비할 수 있었고 또 경기도의 노동행정이 더욱 알차게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정의당의 노력과 헌신에 감사드립니다.


경기도는 국회에서 '근로'를 '노동'으로 변경하는 '근로기준법 일부개정안' '근로복지기본법 일부개정안' '근로자의 날 제정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안' 등 주요 법률안이 신속히 통과되도록 힘을 보탤 것입니다. 다시 한번 정의당에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재명 지사와 경기도는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구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2021년 5월 31일

경기도 대변인 김홍국

UPI뉴스 / 김영석 기자 lovetupa@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