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 살인 이모 부부, 개 대변 먹게 한 엽기 동영상 공개

김영석 / 기사승인 : 2021-06-08 20:53:29
  • -
  • +
  • 인쇄

이모 부부의 물고문과 상습적인 폭행으로 지난 2월 8일 숨진 10살짜리 여 조카에게 개똥을 먹이는 등 상상을 초월한 정서적 학대 동영상이 법정에서 공개돼 공분을 샀다.

8일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 심리로 열린 이 사건 3차 공판에서 검찰측이 이모 A(34·무속인)씨와 이모부 B(33·국악인)씨가 조카 C(10) 양을 학대하면서 직접 찍은 동영상 13건을 공개했다.

법정에서 공개된 영상은 지난 1월 중순부터 C양의 사망 당일인 2월 8일까지 이모 부부가 C양에게 저지른 학대 정황이 담겨 있었다.

▲ 10살 여 조카를 욕조에서 '물고문' 하는 등 학대해 숨지게 한 이모 A씨가 지난 2월 10일 오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위해 호송되고 있다. [뉴시스]


동영상 중에는 비닐봉지 안에 들어가 개똥을 먹으라고 소리치는 등 상상을 뛰어넘는 정서적·신체적 학대 행위가 담겨 있었다. 

지난 1월 20일 촬영된 동영상에서 A씨 부부는 자신의 주거지에서 C양을 파란색 대형비닐봉지 안에 들어가게 한 뒤 흰색 비닐봉지 안에 있는 개의 대변을 주며 소리를 치면서 이를 먹게 하는 학대 정황이 담겨 있었다.

C양이 개똥을 먹는 동안 그 뒤로 A씨 부부 친자녀로 추정되는 아동이 돌아다니는 모습도 보였다.

앞서 같은달 16~20일 촬영된 영상 속에는 C양이 옷을 벗은 채 욕실 바닥에서 빨래를 하거나 젖은 나체로 서 있는 등 학대를 당한 정황이 담긴 영상도 검찰 측의 증거로 확인됐다.

특히 몸이 불편한 C양에게 국민체조 노래를 틀어놓고 이를 강제로 따라하게 하는 동영상도 공개됐다.

C양은 지난 2월 7일 왼쪽 팔을 벌리기가 힘들다고 고통을 호소했지만 B씨는 국민체조 음악을 틀어놓으며 이에 맞춰 동작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C양은 제대로 왼쪽 팔을 잘 들지 못한 채 고통스런 표정으로 체조를 따라 했다.

C양 사망 당일인 8일 신체적 상태를 엿볼 수 있는 증거영상도 공개됐다.

C양은 이날 오전 11시 3분쯤 집 안에서 비틀거리며 걷다가 강아지 울타리 쪽으로 힘 없이 넘어져 숨졌다.

이들 영상이 법정에서 공개되자 방청석에서는 울음과 탄식이 터져 나왔다.

다음 재판은 7월 1일 오전 11시 같은 법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UPI뉴스 / 김영석 기자 lovetupa@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