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 홍혜걸 폐암 보도에 반박 "암세포가 있는 것 뿐"

박지은 / 기사승인 : 2021-06-08 20:38:49
  • -
  • +
  • 인쇄
"암세포가 있는 것 뿐 폐암 아니다…그래서 수술 않기로"
"기자들이 기사 잘못 쓴 듯…의학 전문기자 필요한 이유"

의학박사 여에스더가 배우자인 홍혜걸은 폐암이 아니라고 밝혔다. 홍혜걸이 SNS에 올린 글을 인용해 언론이 폐암 투병 중인 것 처럼 보도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여에스더는 8일 유튜브 '비온뒤' 채널에서 '[에스더쇼] #94 홍혜걸 폐암 아니다 (여에스더 박사)'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정확하게 말하면 남편 홍혜걸은 암이 아니다. 암세포가 있는 것이다. 암세포가 있는 것과 임상적으로 암이라고 하는 것은 전혀 다르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 부부는 수술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편은 정확하게 썼다. 다른 언론사 기자들이 기사 쓰면서 그렇게 쓰신 것 같다"며 "의학 전문기자가 필요한 이유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직 검사를 하지 않았고, 3년 동안 크기도 커지지 않았다"며 폐암이라는 보도를 부인했다.

또 "생전에 암 진단을 받지 않은 분들 중 돌아가신 후 암세포가 나온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 캡처

앞서 이날 홍혜걸은 자신의 SNS에 "유상철님이 췌장암으로 숨졌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저도 좌측 폐에 1.9㎝ 간유리음영이 있다. (크기가) 꽤 크다"고 밝혔다. '간유리음영'은 선암의 전 단계로, 폐포의 간질에만 자란다.

이어 "조직 검사를 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말한다"며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이라며 자신이 제주도로 내려간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다. 수명이 늘면서 세포도 늙고 손상받기 때문"이라며 "미처 진단받지 못하고 죽는 경우를 포함하면 2명 중 1명이 일생에 한 번은 암에 걸린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이어 "면역의 핵심은 올바른 섭생이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고, 운동 열심히 하고, 몸에 나쁜 걸 하지 않는 것"이라며 "마음의 평화가 가장 중요하다. 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을 떨어뜨리고 염증을 증가시킨다"고 전했다.

홍혜걸은 "저도 처음 진단받은 후 많은 걸 내려놓았다"며 "그래서인지 최근 3년 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다. 물론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 할 것이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 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지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것이다. 집사람과 저는 선문답처럼 '감행조'라는 말을 주고받는다"며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이다. 여러분도 '감행조'하시라"고 덧붙였다.

의학박사로 신문기자 출신인 홍혜걸은 배우자인 여에스더와 각종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현재 구독자 77만명의 유튜브 채널 '비온뒤'를 운영하고 있다.

앞서 여에스더는 지난 1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강아지와 함께 살라고 (남편에게) 제주도에 집을 마련해줬다"고 밝힌 바 있다.

홍혜걸 박사 글 전문

유상철 님이 췌장암으로 숨졌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은 사람들을 한껏 행복하게 해준 분이니 좋은 곳으로 가셨을 겁니다.

암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습니다. 수명이 늘면서 세포도 늙고 손상받기 때문입니다. 미처 진단받지 못하고 죽는 경우를 포함하면 2명중 1명이 일생에 한번은 암에 걸린다고 봐야 합니다.

안타깝게도 암도 운입니다. 금연, 절주, 운동 등 아무리 노력해도 암의 3분의 2는 세포분열 과정에서 랜덤 그러니까 무작위로 생깁니다. 수년전 존스홉킨스대의 수리모델을 이용한 연구결과입니다. 유상철 님의 췌장암이 그가 건강관리를 소홀해서 혹은 부모로부터 나쁜 유전자를 물려받아서가 아니란 뜻입니다.

인사이트 인터뷰로 초대한 저명한 의사들도 암에 걸립니다. 한분은 혈액종양내과인데 백혈병에 걸리셨고 다른 한분은 방광암으로 방광을 떼어내 밤에 2시간마다 소변보러 깨어야한다고 합니다. 저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습니다. 꽤 큽니다.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최대한 지켜보면서 미루고 있습니다. 폐 절제가 사정상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입니다. 제가 제주 내려온 이유이기도 합니다.

암은 동일부위 동일병기라도 예후가 다릅니다. 암세포가 지닌 돌연변이 유전자가 각양각색이기 때문입니다. 1기암이라도 증식 빠르고 전이 등 침습 강하면 수술받아도 죽을 수 있습니다. 같은 사람의 암이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암세포의 유전자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어제까지 듣던 항암제가 오늘 안듣는 이유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몸 속에서 암이 생깁니다. 수십조나 되는 세포들이 한두달 주기로 생로병사의 과정을 거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암세포=암"은 아닙니다. 면역이 암세포 증식을 어느 정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면역의 핵심은 올바른 섭생입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잘 쉬고 운동 열심히 하고 몸에 나쁜걸 하지 않는 겁니다. 마음의 평화가 가장 중요합니다. 과로와 스트레스는 면역을 떨어뜨리고 염증을 증가시킵니다.

저도 처음 진단받은후 많은걸 내려 놓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최근 3년동안 크기와 성상의 변화가 없습니다. 물론 아무 것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어느 때인지 모르지만 악화될 조짐이 보이면 결국 수술받아야할 것입니다. 자칫 타이밍을 놓치면 안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습니다만 어느 경우든 제 선택이니 후회는 없습니다.

희망적 사례도 있습니다. 서울대병원장을 지내신 한만청 선생님입니다. 직경 14cm 간암이 폐로도 전이돼 두차례나 수술받았습니다. 97년의 일입니다. 그런데 올해 88세임에도 지금까지 건강하게 살고 계십니다

결론은 그냥 즐겁게 살자는 겁니다. 집사람과 저는 선문답처럼 "감행조"란 말을 주고 받습니다. 매사 감사하고 행복해하고 조심하자는 뜻입니다. 여러분도 감행조 하십시요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4. 0시 기준
295132
2434
26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