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작년부터 대통령 눈으로 세상 봐"…대권 도전

장은현 / 기사승인 : 2021-06-11 10:12:51
  • -
  • +
  • 인쇄
"정치인이면 누구나 대통령 꿈 있을 것 아닌가"
"국민의힘, 윤석열에 짐 아닌 힘이 되고 있어"
"공수처 윤석열 수사? 정권 자체가 선대위 같아"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1일 "누구나 정치인이면 대통령 꿈이 있을 거 아닌가"라며 내년 대권 도전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뉴시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권 도전을) 본격적으로 생각한 것은 지난해 총선 때"라며 "총선에서 당선되고 난 뒤부터는 대통령의 눈으로 세상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국정을 대통령의 눈으로 보고, 제가 대통령의 입장이라고 생각하고 여러 이슈들에 대해서도 '내가 대통령이라면 저렇게 이야기를 하겠다'는 자세로 쭉 임해 왔다"는 것이다.

그는 "보안으로 했는데 언론이 어떻게 알아서 부인하기도 그렇다"며 "주변 사람들과 상의하다 보니까 나간 것 같다"고 전했다.

당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돌풍'이 거세게 분 것과 관련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관하다"며 "결심을 한 것은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출마하기 전"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후보 지지율보다 (국민의힘 지지율이) 더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그 말은 우리 당이 짐이 아니라 힘이 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윤 전 총장이 먼저 들어와서 우리한테 힘이 못 돼 준 것에 대해서 안타까워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며 "타이밍을 조금 놓친 건 아닌가 한다. 이왕 들어올 거면 빨리 들어왔으면 한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공수처의 윤 전 총장 수사 착수에 대해선 "선거운동을 조국, 추미애 전 장관이 다 해 줬고 현재까지도 이 정권 자체가 윤석열 선대위원회 같다"고 꼬집었다.

UPI뉴스 / 장은현 인턴기자 e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