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평원 세종청사 '깜깜이' 추진 확인…국수본에 수사 의뢰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06-11 17:58:44
  • -
  • +
  • 인쇄
국무조정실, 관평원 '유령청사' 신축 경위 조사 결과 발표
"관세청·행복청·기재부, 1차 이전계획 고시 제외 확인 안해"
관평원 세종시 특공 취소 여부는 "법리 검토 후 엄정 처리"
세종시 이전 대상도 아닌 관세평가분류원(관평원)이 세종시에 새 청사를 짓고 직원들은 아파트 특별공급 혜택을 받은 것과 관련해 정부가 국가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세종시 반곡동에 지어진 관세평가분류원 전경. [뉴시스]

국무조정실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확인된 문제점 외에 추가 조사가 필요해 조사결과 관련 자료 일체를 국가수사본부로 이첩․수사의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관련부처에서도 추가 자체 감사후에 징계 등 인사조치를 이행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국조실 조사 결과 지난 2015년 관평원의 세종시 청사 추진 과정에선 관세청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기획재정부 모두 1차 이전계획 고시 내용조차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관세청은 이전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행정안전부로부터 전달받고도 계획을 철회하지 않았으며 행복청도 건축 허가를 내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관평원 전체 직원 82명 중 49명이 세종시 아파트 특별공급에 당첨됐지만, 관평원은 이후 정부 방침에 따라 기존에 있던 대전에 남는 것으로 결정됐다.

정부는 관평원 직원들의 특별공급 취소 가능 여부를 외부 법률전문기관에 의뢰하고 결과에 따라 엄정 처리할 방침이다.

앞서 국조실은 관평원 '유령청사'와 '특공' 논란이 일자 김부겸 국무총리 지시에 따라 관평원의 청사 신축경위 및 특별공급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