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최재형에 문턱 낮출까…野 '경선룰 변경' 주목

장은현 / 기사승인 : 2021-07-06 13:58:59
  • -
  • +
  • 인쇄
대선후보 선출, 당원 투표 50%+일반 여론조사 50%
유승민 "당내 후보만 유리 안 돼"·하태경 "국민경선"
홍준표 "대선경선 여론조사로 하는 나라 어디 있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에 공을 들이는 국민의힘 내부에서 대선 경선룰을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야권 대선 주자들 사이에서도 찬반 의견이 엇갈리면서 경선룰 변경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회식에서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당헌·당규에 따라 대선 후보를 당원 투표 50%와 일반인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선출한다. 당내 지지기반이 약한 윤 전 총장과 최 전 감사원장의 입장에서 현행 규칙이 불리하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경선룰 변경에 긍정적이다. 홍준표 의원은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4일 경북 포항의 포항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희망22 동행 포럼 포항 창립총회'에서 "(입당에 대한) 마지막 결정은 윤 전 총장 본인이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언제든지 들어올 수 있게 열어놓고 경선 규칙도 절대 불리하지 않게 준비하면 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당 밖에 계신 분들 생각에 당 안에 있는 사람에게만 유리한 불공정한 경선 규칙이라는 오해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행 규칙을 바꿔야 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다.

하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민경선제'를 제안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참여하는 광범위한 경선만이 당밖 주자들의 경선 동참을 끌어낼 수 있고 그것이 정권교체를 위한 필승 카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경선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먼저 공정한 경선룰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선후보 경선을 여론조사로 하는 나라가 세계 어디에 있느냐"며 "당 후보를 뽑는데 당원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선거제도는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당 밖 주자들을 배제하는 야권 분열 룰"이라고 각을 세웠다. 당 밖 주자들의 합류를 막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것이 하 의원의 주장이다.

이준석 대표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룰을 변경해도 되지만 그것이 메달 색을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모두에게 축복인 룰 변경은 없고 안 되면 원안대로 간다"고 밝혔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6일 UPI 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선룰 변경 문제는 아직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번도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보 대변인은 "룰을 바꾸는 것은 굉장히 민감한 사안이고 대선 주자, 최고위원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다"며 "의원총회에서 의견 수렴이 이뤄진 이후에야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보 대변인은 경선룰 변경과 관련한 부분은 경선준비위원회가 아닌 최고위원회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UPI뉴스 / 장은현 기자 e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4. 0시 기준
295132
2434
26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