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원장 여야 11대 7로 재배분…후반기 법사위 국힘에

조채원 / 기사승인 : 2021-07-23 20:40:20
  • -
  • +
  • 인쇄
21대 원구성 이후 1년2개월만 정상화

여야가 23일 저녁 국회 상임위원장 재배분에 극적으로 합의했다.

▲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 집무실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회동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따라 21대 국회 원 구성 이후 1년 2개월 만에 상임위원장 배분이 정상화됐다.

민주당 윤호중,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연쇄 회동하고 21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 배분을 11대 7로 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민주당이 전반기에 운영위, 법사위, 기재위, 과방위, 외통위, 국방위, 행안위, 산자위, 복지위, 정보위, 여가위 등 11개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이 정무위, 교육위, 문체위, 농림축산위, 환노위, 국토교통위, 예결특위 등 7개 위원장을 맡는다.

핵심 쟁점인 법사위원장의 경우 21대 국회 후반기에 국민의힘이 맡되 법사위 기능을 체계·자구 심사에 국한하기로 했다.

UPI뉴스 / 조채원 기자 cc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4. 0시 기준
295132
2434
26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