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관련 확진자 17명 늘어…누적 123명

권라영 / 기사승인 : 2021-07-24 15:33:51
  • -
  • +
  • 인쇄
전날 개회식서 일부 선수들 '노마스크' 포착되기도
IOC "고의로 마스크 쓰지 않은 선수는 조치할 것"
2020 도쿄올림픽 참가자 가운데 12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집계됐다.

▲ 지난 23일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선수들이 마스크를 벗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7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선수 1명, 대회 관계자 2명, 조직위 위탁 업무 계약자 14명이다.

조직위는 지난 1일부터 올림픽 관계자에 대한 코로나19 집계를 해 왔다. 그동안 23일 발표한 확진자가 1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날이 두 번째다.

올림픽 관계자 관련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날 열린 개회식에서 일부 선수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포착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크리스토프 두비 올림픽 수석국장은 이와 관련해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부분의 경우 그들은 그저 (마스크 착용을) 잊어버린 것"이라면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을 볼 때마다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상기시켜주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절대 참을 수 없는 노골적인 행동을 한다면 우리는 반드시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권라영 기자 ry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9. 24. 0시 기준
295132
2434
264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