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핸들백 600만원 넘었다…샤넬, 올해만 세번째 가격 인상

김지우 / 기사승인 : 2021-09-01 17:27:01
  • -
  • +
  • 인쇄
일부 제품 가격 10~36% 인상...전세계적 시행
샤넬 "제작비·원재료 변화 및 환율 변동 영향"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했다. 지난 2월과 7월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다.

▲ 샤넬 핸들 장식의 플랩백 [샤넬코리아 홈페이지]

1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이날 일부 제품의 가격을 10~36% 인상했다. 이번 가격 조정은 전 세계적으로 시행되며, 인상 대상 제품은 올해 두 차례 가격 인상을 진행하지 않은 제품들이라는 게 샤넬코리아 측의 설명이다.

대표적으로 '코코핸들'이라 불리는 핸들 장식의 플랩백 미디움 사이즈는 550만 원에서 10.9% 오른 610만 원이 됐다. 동일 제품 스몰 사이즈는 508만 원에서 560만 원으로 10.2% 인상했다.

샤넬 스몰 체인 코스메틱 케이스는 236만 원에서 298만 원으로 26.3%, 클래식 코스메틱 케이스 체인 폰 홀더는 208만7000원에서 284만 원으로 36% 올랐다. 체인달린 미니백(램스킨)은 306만 원에서 326만 원으로 6.5% 인상됐다.

샤넬코리아 측은 이번 가격 조정은 자사 가격 정책에 따라 진행되며, 샤넬 브랜드가 운영되는 모든 마켓 간 가격 차이를 제한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샤넬코리아 관계자는 "다른 주요 럭셔리 브랜드와 마찬가지로, 샤넬은 제작비와 원재료가 변화 및 환율 변동 등을 고려해 가격을 정기적으로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김지우 기자 kimzu@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