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에 힘준다...롯데홈쇼핑, 스타트업 '포바이포'에 30억 투자

김지우 / 기사승인 : 2021-09-09 09:42:48
  • -
  • +
  • 인쇄
실감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타트업 '포바이포'에 직접 투자
가상 모델 '루시', 웨어러블 VR 쇼핑 등 디지털 전환 가속화
비대면 쇼핑 환경이 일상화되면서 유통업계는 디지털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쇼핑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 롯데홈쇼핑 방송 장면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메타버스 사업 강화의 일환으로 실감형 영상 콘텐츠 제작 스타트업 '포바이포(대표 윤준호)'에 30억 원을 직접 투자하고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한다고 9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퍼스트 앤 트루 미디어커머스 컴퍼니(First & True Media Commerce Company)'를 비전으로 세웠다. 지난 2018년 인공지능(AI)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를 시작으로, 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 뷰티 스타트업 '라이클' 등 사업 전문성과 IT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최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한 메타버스가 화두로 부상함에 따라 변화하는 쇼핑 환경에 대응하고, 현재 추진 중인 디지털 사업을 고도화하기 위해 관련 역량을 보유한 스타트업에 투자하기로 했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롯데홈쇼핑은 고화질 영상 콘텐츠 제작 능력을 보유한 '포바이포'와 협업을 통해 가상 체험 서비스에 적용되는 콘텐츠 품질을 현실세계와 동일한 느낌을 주는 실감형 콘텐츠로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자체 개발한 가상 모델 '루시'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의 품질을 개선하고, 향후 출시할 '웨어러블 가상 스토어', '메타버스 쇼핑 플랫폼' 등 차세대 쇼핑 서비스의 몰입도를 높이는 작업도 진행한다. 이외 TV 홈쇼핑 영상 자료의 해상도를 4K/8K 등 초고화질로 전환하는 등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바이포(4by4 Inc.)는 우수한 영상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기반 화질개선 솔루션 '픽셀'을 개발한 비주얼 테크 스타트업이다. 기존 영상을 4K/8K 등 초고화질로 개선하고 보정하는 '실감형 콘텐츠' 제작기술이 강점이다. 화질 개선 작업의 60%이상을 AI가 처리하며 딥러닝을 통해 성능을 고도화하고 있다.

포바이포는 지난해 온라인 영상 공유 플랫폼 '키컷스톡(KEYCUTstock)'을 출시했고, 올해엔 국내 콘텐츠 회사 최초로 구글, 인텔 등 글로벌 IT 기업이 다수 참여한 '8K 협회(8K Association)'에 가입했다. 우수한 수익성을 기반으로 연내 상장예비심사 청구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이번 투자로 영상 콘텐츠 제작 전문성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롯데홈쇼핑의 자체 가상환경 콘텐츠 간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메타버스, 가상현실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쇼핑 서비스를 기반으로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서의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지우 기자 kimzu@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