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산청군, '남명선비문화축제' 비대면 개최

박종운 / 기사승인 : 2021-10-14 16:03:10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15~16일,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 이후에 축하 공연 예정

조선시대 대표적 유학자이자 청렴결백한 선비로서 실천정신을 몸소 실행한 '남명 조식' 선생을 기리는 '남명선비문화축제'가 개최된다.
 

▲ 산청군 시천면 전경. [산청군 제공]


산청군과 남명선비문화축제위원회(위원장 최구식)는 15∼16일과 11월 13일, 2차례에 걸쳐 시천면 한국선비문화연구원에서 제45회 남명선비문화축제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선비문화축제에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국제학술행사와 문예행사가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축하공연 등 각종 공연행사는 정부의 '위드 코로나' 방침에 따라 다음 달 13일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축제 첫날인 15일에는 오전 11시부터 '동서양 문화의 핵심정신–선비·사무라이·기사도 정신비교의 국제학술대회'가 비대면으로 마련된다. 

이어 제22회 전국시조경창대회, 제19회 전국한시백일장, 2021 경남학생백일장 등 경연대회 등 관련 행사는 비대면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최구식 축제위원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많은 프로그램들을 선보이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며 "11월 13일에는 위드 코로나 여건이 조성되면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마련하겠다"고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UPI뉴스 / 박종운 기자 jsj3643@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