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장서 물이 줄줄…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무슨 일?

김지우 / 기사승인 : 2021-10-14 17:21:46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신세계百 "배관 노후화 원인…수리 완료 후 영업 재개"
지난 12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물난리'가 났다. 천장에서 물줄기가 쏟아져 내린 것이다. 낡은 배관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이라고 백화점 측은 밝혔다. 

▲ 천장에서 물이 새는 모습. [독자 제공]

지난 12일 오후 1시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식품관에 있는 해조류 매장 쪽 천장에서 갑자기 물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한 시간 가량 계속된 누수로 당일 해당 매장은 영업을 종료해야 했다. 물에 젖어 손상된 제품들은 전량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백화점은 배관 교체 등 수리를 마친 후 13일 영업을 재개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건물이 오래되다보니 배관 노후화로 누수가 발생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당일 영업 종료 후 수리를 마쳤고, 현재 정상 영업 중이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004년 개점했고, 2016년 리뉴얼 오픈했다.

▲ 지난 12일 천장 누수가 발생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14일 정상 영업 중이다. [김지우 기자]

UPI뉴스 / 김지우 기자 kimzu@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