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혈세로 대선 홍보"…이재명, 회당 1200만원 행사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10-18 11:41:46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국회서 열린 이재명 '기본시리즈' 홍보 토론회
경기도 예산·인력 대거 투입…'지사 찬스' 지적
野 김은혜 "몰염치한 지사 프리미엄 중단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예산과 인력을 동원해 자신의 '기본 시리즈' 공약을 홍보하는 국회 행사를 여러 차례 치러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후보가 그동안 '지사 찬스'를 누려온 단적인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개의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18
일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입수한 경기도 내부 공문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6월 국회 인근 호텔에서 주최한 '기본금융' 토론회를 전후해 계획서와 결과보고서를 도 경제실장 전결로 처리했다.

자료에 따르면 행사에는 이재명 대선캠프 핵심 참모진을 맡은 민주당 의원 19명이 참석했다. 참석자와 발제자 소개 등은 경기도 공무원이 맡았다. 당시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코로나19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된 이 후보를 대신해 토론회 환영사를 대독했다.

경기도가 이 후보의 '기본 시리즈'를 직접 소개하고 홍보한 대목도 확인됐다. 경기도가 한 토론회 참석자 질의에 회신하는 이메일에 "기본대출은 국민 누구나 보편적으로 지원하는 기본 시리즈의 하나"라며 이 후보의 대선 공약을 언급한 공문을 첨부한 것이다.

경기도는 토론회에 총 1200만원의 도 예산을 지출했다. 구체적으로 호텔 대관료에 360만원, 기념사진 촬영을 위한 포토월 설치에 95만원이 사용됐다. 포스터와 플래카드 제작 비용은 150만원, 자료집 발간 등에는 3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또 이 후보와 주빌리은행 공동은행장을 지낸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장과 발제자 2명에게 각 50만원, 토론자 3명에게도 각 35만원의 수당을 지급했다.

다수의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토론회 2주 전부터 행사장 안팎을 꼼꼼하게 챙긴 정황도 드러났다. 공문에 첨부된 '체크리스트'를 보면 도 공무원들은 여의도에 포스터와 현수막을 게시하거나, 중앙부처 등에 행사를 홍보하는 업무까지 도맡았다. 토론회 당일 이 후보의 동선을 수행하는 일에도 도 공무원들이 투입됐다.

김 의원은 "참석자나 토론 내용 등으로 미루어 대선 캠프 행사에 가까웠다"며 "행사 준비와 현장 진행, 뒷정리 등에 경기도 자원이 과도하게 투입됐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같은 국회에서 열린 '기본주택' 토론회도 진행 상황은 판박이였다. 경기도 도시주택실장 전결로 처리된 이 행사의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캠프 핵심 참모 위주의 민주당 의원 20명이 토론회에 참석한 것이다.

이 후보는 행사에 직접 참석해 "국가의 매우 중요한 역할은 국민이 불안하지 않게 하는 것"이라며 기본주택 보급을 국가 차원의 의제로 내세웠다.

경기도는 지난 5월에도 역시 같은 장소에서 같은 형식으로 '비주거용 부동산 공평과세 실현' 토론회를 연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이 후보가 도지사로서 보유하는 행정 네트워크와 방대한 경기도 예산·홍보 조직 등 '지사 프리미엄'을 극대화해 자신의 대선 행보에 활용한 셈"이라며 "몰염치한 '지사 찬스'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경기도는 이 후보의 홍보대행사가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