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수 "성남시 고문변호사 논란 억울…청문회 때 자료 제출"

장은현 / 기사승인 : 2021-10-18 19:16:21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野 "검찰총장 청문회 때 이력에 성남시 고문변호사 누락"
金 "서울변협에서 수임 자료 제출, 그 안에 포함돼 있어"
성남시장실 압수수색서 제외한 데 대해 "수사팀 판단"
與 "윤석열 부산저축銀 불법대출, 대장동 시드머니"
金 "부실수사 의혹, 수사범위 포함…철저히 수사"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성남시 고문 변호사 이력 논란과 관련해 "숨긴 적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은 "김 총장이 총장 임명 전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맡았던 경력사항을 숨겼다"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인사청문회 당시 성남시와의 관계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의도적으로 경력에 포함하지 않은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김 총장은 "당시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고 반박했다.

▲ 김오수 검찰총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김 총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고문 변호사 이력을 왜 숨겼냐"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추궁에 "서울변호사협회에서 저의 수임 내역 전부를 제출했고 그 안에 성남시 자료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윤 의원 측에서 위촉장 사본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서도 곧바로 제출했다"며 "성남시에서 먼저 활동 요청이 와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지난해 12월 1일부터 지난 5월 7일까지 성남시 고문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 사실이 최근 알려지며 일각에서는 '김 총장이 성남시와 관계가 있어 검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를 뭉갠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 의원은 검찰이 성남시청을 뒤늦게 압수수색 한 점과 압수수색 당시 시장실 등을 제외한 점을 문제 삼아 압박했다. 김 총장의 고문 변호사 이력과 부실 수사가 연관된 게 아니냐고 몰아세운 것이다.

그는 이어 "그렇기 때문에 '이해충돌'이라고 보고, (김 총장) 스스로 이 사건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본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땐 약간의 관련만 있어도 윤 전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와 만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 총장은 "없다"고 즉답했다. "연락한 적도 없고 지금도 그 분 얼굴을 모른다"고도 했다.

김 총장은 "'철저히 수사하라'는 취지로 말씀하신 걸로 알고 열심히 하겠습니다만, 성남시 고문변호사 이력과 대장동 수사는 일체 관련이 없다. 회피 사유도 검토해봤는데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저희가 수사를 뭉갠다고 하는데, 그런 사실 없다"며 "국민의힘이 고발한 게 12일인데 압수수색만 6차례, 30곳을 했다. 정말 열심히 하고 있고 수사 의지도 명확하다고 말씀드린다"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김 총장으로서 억울할 수 있지만 성남시와 일부 연루돼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국민들이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대장동 의혹은 대선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건이고, 당시 성남시장이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최종 결재권자이자 인허가권자이기 때문에 수사를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이 명운을 걸고 수사해야 하는데, 의지가 안 보인다며" 성남 시장실을 압수수색하지 않았다고 재차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 지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최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당한 것을 들며 "남욱 변호사에 대한 영장은 발부받을 수 있을 만큼 수사가 돼 있나"라고 꼬집었다.

김 총장은 "필요하면 당연히 건의받아 (수사 지휘를 하겠다)"라며 "필요하면 언제든지 (압수수색을 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다만 "수사를 할 때 어느 장소를 압수수색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어디를 할 것인지는 수사팀에서 판단하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검찰에서 퇴임한 간부들에게 물어보니 수사팀에 제대로 특수 수사를 한 사람이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김 총장은 "그렇지 않다. 저보다 훌륭한 A급 검사"라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수사팀에 대한 결론이 함량 미달이라는 거고 수사팀에 기대할 게 없다. 전면 교체가 필요하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김 총장은 "철저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하라는 취지로 알고 필요하면 더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 공격 소재에 초점을 맞췄다. 윤 전 총장이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사건을 부실 수사했다는 의혹을 타깃으로 삼았다.

송기헌 의원은 윤 전 총장의 부실수사 의혹을 들어 "(해당 자금이) 대장동 시드머니(종잣돈)가 됐는데 제대로 수사가 안 됐다"며 "검찰이 자기 식구 감싸기에 들어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김 총장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언론에서 제기된 여러 문제점이나 의혹은 다 수사 범위 안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며 "이 사건에 대해서 관련 기록이 있어 수사팀에서 광범위하게 검토하고 수사할 곳이 있으면 다시 수사하는 방향"이라고 소개했다.

UPI뉴스 / 장은현 기자 e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