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앞두고…수도권 오피스 공실률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

김지원 / 기사승인 : 2021-10-21 14:23:52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다음 달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앞두고 수도권 중대형 오피스 공실률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 오피스텔 [문재원 기자]


21일 상업용부동산 조사 업체 알스퀘어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강남, 광화문, 여의도, 용산, 판교 등 5대 업무 지역 중대형 오피스 평균 공실률은 7%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인 2019년 3분기 공실률(7.9%)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역별 공실률은 △강남 2.7% △광화문 9.2% △여의도 10.5% △용산 12.7% △판교 0% 등이다. 

특히 판교 공실률은 '제로'를 기록했다. 판교의 입지 좋은 사무실은 입주 경쟁률 5대 1을 넘기도 했다. 

여의도는 파크원 등 대형 오피스가 잇따라 준공돼 공실률이 상승할 것이란 전망과 달리 전년동기 대비 공실률이 약 25%포인트 가까이 하락했다.

입주 수요가 늘면서 강남과 판교 등 일부 지역은 전년 동기 대비 평당 임대료가 3% 이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메타버스(3차원 가상현실) 사무실이 오프라인 대안으로 아직 이르고, 거리두기 제한 완화로 재택근무가 풀리면서 위드 코로나를 앞둔 기대감에 중대형 사무실 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며 "서울과 수도권 주요 업무권역은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고 설명했다.

UPI뉴스 / 김지원 기자 kjw@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