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몰되면 안돼"…원주시 중앙근린공원 2구역 착공

박에스더 / 기사승인 : 2021-10-22 14:48:52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1000억대 민간자본 투입 26만㎡ 규모
원주시는 최근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에 대비해 오는 26일 오후 2시 무실동성당 옆에서 2구역 조성사업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원주시 민간근린공원 2구역에 들어설 솔샘배움터 조감도. 라이브러리형 어린이 창작 공간인 어린이 문화예술회관, 자연 놀이터, 어린이 수목원을 갖추고 있다. [원주시 제공]

시에 따르면 보상비 포함 총 1094억 원의 민간자본이 투입돼 2023년 10월까지 전체 사업부지 33만6581.1㎡ 중 26만3116.1㎡ 규모로 조성된다. 공사를 마치면 기부채납받을 계획이다.

이미 준공한 원주 민간 중앙근린공원 1구역에 이어 2구역에는 문화도시의 명성에 걸맞게 인권과 생명, 협동운동 등을 기리는 민주생명기념관이 들어선다. 또한  라이브러리형 어린이 창작 공간인 어린이 문화예술회관과 자연 놀이터와 어린이 수목원을 갖춘 솔샘배움터 및 비오토피아 등이 들어선다. 공원 외 부지에는 공동주택 997세대가 건립된다.

중앙근린공원 2구역은 도시공원 일몰을 5개월 앞둔 지난해 1월 LH의 갑작스러운 포기로 사업이 무산될 위기를 겪었다. 원주시의 발 빠른 대처로 5개월 만에 모든 행정절차를 신속히 완료함으로써 사업비 전액을 민간자본으로 유치해 정상적으로 진행하게 됐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처음 부임했던 2010년 당시 시민 1인당 공원면적은 2.23㎡에 불과했는데 작년 말에는 6.58㎡로 3배가량 증가했다"며 "2023년이면 15㎡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푸른 공원과 둘레숲길을 걸으며 휴식을 취하고 건강을 챙기는 시민들의 모습을 상상하며 차질 없이 잘 마무리 하겠다"라고 전했다.

UPI뉴스 / 박에스더 기자 yonhap003@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