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광주·봉하마을 방문…영호남 민심잡기

김광호 / 기사승인 : 2021-10-22 17:34:14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전두환 비석' 밟기도
"윤석열은 못올 듯…존경하는 분 어떻게 밟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후 권양숙 여사 면담
"노 전 대통령과 가는 길 같아…그 길 계속 갈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국회 국정감사를 마친 뒤 첫 공식일정으로 광주와 봉하마을을 차례로 방문해 영호남 민심잡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운데)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옛 망월묘역) 입구 땅에 박혀 있는 '전두환 기념비'를 밟고 있다. [뉴시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첫 전국 순회일정으로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그의 광주행은 최근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와 대비되는 모습을 보여 핵심 지지층인 호남 결집 효과를 누리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졌다"며 "대한민국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 인생을 바꿨는데 제가 바로 그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광주의 진상을 알고 나자 내 인생이 통째로 바뀌었다"며 "광주는 나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광주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선 "특별히 놀랍지 않다"며 "살인강도도 살인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과 각각 만나는 일정에 대해선 "협의 중"이라고 짧게 답했다.

그는 구묘역을 찾아 5·18 참배객이 밟고 지나갈 수 있도록 관련 단체가 땅에 묻어 놓은 이른바 '전두환 비석'을 밟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오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존경하는 분을 밟기 어렵지 않나"라고 비꼬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서 너럭바위를 만지고 있다. [뉴시스]

이 후보는 오후엔 김해 봉하마을로 이동해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면담했다. 영남과 '친노' 표심 확보의 일환인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노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너럭바위 앞에서 무릎을 굽히고 바위에 손을 올려 묵념했다.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 길을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라고 썼다. 

그는 권 여사와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께서는 제가 인권변호사 길 선택을 망설이고 있을 때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사법연수원 강의에 오셔 길을 만들어주셨다"며 "또 제가 사회운동에 한계를 느낄 때 참여정부에서 소위 정치개혁, 선거개혁을 통해 돈들이지 않고 특정세력에게 충성서약하지 않고도 정치에 진출할 길을 열어주셨다"고 소개했다.

이 후보는 "노 전 대통령과 저는 가는 길도 같고 살아가는 방식도 같고 생각하는 것도 같다"며 "앞으로도 그 길 계속 가겠다"고 다짐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