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전국 곳곳 눈·비…모레부터 기온 '뚝' 강추위 시작

장한별 / 기사승인 : 2021-11-29 19:14:40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화요일인 30일 전국에 짧고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가 그치면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은 출근 시간인 오전 9시를 전후로 비가 가장 많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이 영하권 날씨를 보인 지난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 인근에서 어린이들이 등교하고 있다.  [뉴시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는 강수량이 20~60㎜로 예상됐다. 다른 지역 예상 강수량은 5~40㎜다.

비는 이날 오후 9시께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충청과 전라는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비구름대가 유입되면서 수요일인 다음 달 1일 오후까지 비가 올 수 있다.

이번 비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

비가 그친 뒤에는 기온이 뚝 떨어질 전망이다. 이에 중부지방은 30일 오후 3시를 전후로 비가 눈으로 바뀔 수 있다.

눈이 온다면 적설량은 강원내륙·제주산지 2~7㎝, 강원내륙·충북중부·충북남부·전북내륙 1~3㎝, 경기동부·충북북부·충남·경상서부내륙·서해5도·울릉도·독도 1㎝ 안팎일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0~11도, 낮 최고기온은 8~16도로 예상된다.

예상 최저·최고기온은 서울 7도와 9도, 인천 8도와 10도, 대전 6도 11도, 광주 9도와 12도, 대구 4도와 12도, 울산 5도와 15도, 부산 11도와 15도다.

이날 오후 시작된 강추위는 다음 달 2일까지 계속되겠다.

내달 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6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1~8도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UPI뉴스 / 장한별 기자 star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